logo

건의

욕설, 비방, 광고성글, 허위사실유포, 동일내용 반복게재 등의 글은 게시자에게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성명, 주민번호, 연락처, 주소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2017.09.26 10:28

간절히 청원합니다.

조회 수 172 댓글 0

저는 신생종합사회복지관에 복지관 운영 초창기부터 현재까지 정규직으로 입사하여 근무하고 있는 사회복지사입니다.

이 복지관 직원들은 정규직으로 입사하였고 종합사회복지관의 3대 기능 5대사업의 각 담당자로서 업무를 맡아 운영을 하고 있으며 그에 합당한 정규직 대우를 받고 있습니다.(대우수당, 장려수당, 명절수당, 당직수당 등 비정규직들과는 차별을 두고 대우를 해주고 있으며 급여지급일자도 다릅니다. 현 지자체, 법인에도 정규직으로 보고하고 있습니다.)

 

복지관 운영 초기 복지관 관장이 직원을 폭행하는 일이 발생하였고 이로 인해 관장은 책임을 지고 퇴사하였습니다.(그러나 법인에서는 폭행사건과 관련이 없는 부장까지 부당하게 인사발령을 보냈습니다.)

 

이후에 법인에서 관장과 부장이 새로 부임을 하였고 이 관장과 부장이 부임하고 얼마 되지 않아 직장동료이나 센터장 대우를 받고 있는 직원이 저를 폭행하는 일이 또 발생하였습니다.

 

이 폭행의 가해자는 본 복지관 운영후원 사찰의 신도 회장으로 있고 복지관 위·수탁 시 관장으로 복지관을 이끌려 하였으나 자격이 충족되지 않아 복지관 사회복지사로 입사하여 각종 대우와 복지관 운영 전반에 참여하고 함께하고 있습니다.(권력 행사를 관장의 뒤에서 함께하는 그런 사람입니다.)

 

그렇기에 법인과 본 기관에서는 폭행의 가해자를 보호해야했고 피해자를 방치, 피해자의 요구도 무시해 왔습니다.

 

현재 이 폭행사건은 8월 24일 협의가 인정되어 벌금형이 선고된 상황입니다. 이 사실은 본 기관도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법인과 복지관 측에서는 그 어떠한 조취(징계위원회, 운영위원회, 인사위원회 등)도 취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다 8월 30일 부장이 저를 불러 근로계약서를 보여주며 근로계약 기간이 1년으로 작성이 되어있으니 계약기간 만료로 9월 30일 나가라고 했습니다. 더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은 관장이 직접 이야기 하지 않고 부장이 위임을 받았다며 위임장도 없이 저에게 통지하였습니다.(부장은 면담 당시 본 복지관의 직원들이 모두 정규직이라고 발언하였습니다. 그럼에도 관장님 뜻이 그러하고 근로계약서에 명시가 되어있으니 따르라는 것입니다,)

 

그 다음날 본인의 요청 하에 관장과 면담을 하였습니다. 저는 정규직으로 입사했기 때문에 또한 그에 합당하는 대우도 다 받고 근무했게 때문에 근로계약만료를 이해할 수도 수긍할 수도 없다고 이야기를 하며 계속근로에 대한 의사를 표현하였습니다. 본 복지관 직원들이 모두 비정규직이냐 이렇게 불안정한 사회복지기관이 있을 수 있고 설립이 가능한지에 대하 이야기에도 관장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무엇을 뜻하는지 의미하는지 전혀 모르는 것이라고 발뺌하고 저의 말은 다 무시하고 자리를 박차고 나갔습니다.

 

이 관장과 부장은 부임 후 직원들의 근로계약서가 잘못 작성된 서류임을 알고 있었고 근로계약서를 다시 작성하겠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다 폭행사건이 일어났고 그이 후부터 지금까지 쭉 의도적으로 정규직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고 표준근로계약서 또한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부당하고 어이없는 상황이 다들 이해가 되십니까?

 

이것은 엄연한 권력남용, 갑질입니다. 복지관 설립에 모든 직원들이 비정규직이라니요 보조금 다 받고 시에서 관리 감독하는 이 종합사회복지관이 가해자를 보호하기 위해서 피해자 보호를 위한 그 어떠한 조취도 행하지 않고 본인들이 살기 위해 이런 악행을 지속해도 되는 것 입니까?

 

또한 이복지관의 직원들 중 저에게만 해고통지를 하였습니다. 다른 직원들은 계속 근무를 하고 저에게만 나가라고 하는 정당한 이유도 사유도 없습니다. 지극히 일방적으로 저에게 통보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저 뿐만이 아닌 제 3의, 4의 피해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이 분명합니다. 본인들과 의사가 맞지 않으면 저와 같은 방법으로 모두를 내보내겠지요..

 

이것은 엄연한 권력의 남용, 갑질중에 갑질입니다. 사회복지사들의 인권을 이렇게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1. 채용 당시 비정규직으로 공고하지 않았고 현재도 채용되는 직원공고에도 비정규직은 그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아니, 심지어 복지관 3대 기능 5대사업을 맡아서 진행해야하는 모든 직원들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해서 운영하는 것이 안정된 복지관이라고 보이십니까?

 

2. 저희 복지관의 비정규직 채용공고에도 비정규직이라고 분명히 명시를 하고 있고 근로시간 근로할 업무 등이 분명히 명시되어 있습니다. 또한 저희 정규직들과 급여의 차이, 수당 지급이 되는 부분도 없습니다,

 

3. 또한 저희 정규직들은 4대 보험 가입은 물론(정규직으로 보고 되었고 비정규직 또는 기간제 직원으로도 등록되어 있지 않음) 시청, 법인 어디에도 저희들을 비정규직으로 보고하지 않았습니다. 정규직으로 보고를 했고 정규직으로 대우를 하고 있고 복지관에 있는 비정규직 종사자들과도 차별을 두고 급여지급과, 지급되는 수당 또한 다릅니다. 비정규직이 당직을 서 나요? 비정규직은 정규직과 차별화된 업무와 그 책임의 정도도 엄연히 다릅니다.

 

4. 또한 “2017년 사회복지관 운영관련 업무처리 안내”의 p.176 의 종사자 해고의 제한 -> 시설장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습니다.

 

5. 더불어 폭행사건이 혐의가 인정되었으니 징계위원회, 운영위원회, 인사위원해 열어서 조취를 취해달라고 요청을 하였음에도 복지관 측에서는 이를 무시하고 저와의 면담을 회피하기만 합니다,

 

이렇게 부정부패한... 본인들의 이익을 위해서 권력을 남용하고 악용하는 부정부패한 복지관이 바로잡히고 개선되어 질 수 있도록 저희 힘없는 사회복지사들이 보호받고 인격과 인권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2차, 3차 피해가 지속되고 또다른 피해자들이 계속 발생되지 않도록 모두 심각하게 받아들여 주시고 도와주세요.

 

간절히 부탁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 선임사회복지사 권리 찾을 수 있게 협회차원에서 도와주세요. [2] 복지관종사자 2018.04.14 199
89 '같이가치'를 통해 모금한 기부금을 왜 환자가 사망했단 이유로 그 환자 가족에게 안주는 겁니까? [1] 마를린맘 2018.02.13 95
88 목동종합사회복지관 입니다.^^ [1] 목동종합사회복지관 2018.02.08 129
87 승진소요연한에서 타복지시설 근무기간도 인정 power 2018.01.18 120
86 준예산 편성시 절차가..... 어떻게 되나요 [1] 김해시종합사회복지관 2017.12.22 66
85 지원사업의 소득세 징수율에 대한 기준안 적용에 관하여 건의합니다. [1] file ㅇㅇ 2017.09.27 95
» 간절히 청원합니다. 복지사 2017.09.26 172
83 지역조직화 워크숍 2기 교육 요청 [1] 제주서부종합사회복지관 2017.08.25 108
82 아동유기 관련 건의합니다 [1] 유윤정 2017.05.25 244
81 목령종합사회복지관 진정 및 민원요구서 secret 주나리 2017.03.15 11
80 2월에 요청한 기관명칭 변경요청 재차 건의합니다. [1] 미평종합사회복지관 2017.03.06 191
79 관협회 홈페이지 사회복지관게시판의 지역별복지관 안내 기관명칭 변경요청 미평종합사회복지관 2017.02.03 138
78 사회복지시설관리안내 지침 보안 건의(종사자 복리후생 부분) [1] 우만종합사회복지관 2017.01.12 422
77 가족수당 변경 문의 [1] 쌍봉종합사회복지관 2017.01.09 399
76 각종 공문이나 업무연락 이메일로 받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1] 금정구종합사회복지관 2016.09.20 341
75 신입사회복지사 교육(부산, 9.1~9.2)받은 사회복지사입니다 [1] 군산나운종합사회복지관 2016.09.09 313
74 정회원... [2] 대전보문장애인자립생활센터 2016.08.05 222
73 주소록 이메일 [1] ㅎㅎ 2016.07.28 204
72 질의에 대한 답변 검색시 시스템 개선. [1] 운영지원 2016.07.25 272
71 유사경력 인정 관련 건의 [1] 종합 2016.07.15 46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